HOME    |     커뮤니티   >   관련 뉴스



인천 하늘에 택배 드론 날아다닌다

2022-03-20
조회수 91

[기사출처 : The JoongAng]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56451




인천 하늘에서 드론이 물건을 배송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을 조사하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인천광역시는 2022년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과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이 정부 공모에 선정돼, 16일 국토교통부와 세종시 베스트웨스턴 플러스 호텔에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중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에는 9개 자치단체가 선정됐으며, 광역시‧도 중에서는 유일하게 인천이 포함됐다.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은 도시 실정에 맞는 드론 활용모델을 발굴하고 실증하는 사업으로 2년간 36억7000만 원(국비 23억7000만 원, 시비 13억 원)이 투입된다. 인천테크노 파크 등 6개 기관이 참여해 수도권매립지 대기환경, 연안 갯벌 생태계와 아라뱃길 교량 안전관리 등 공공분야의 드론 활용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그간 환경, 안전 등 공공분야 관리가 CCTV 중심의 평면적 관리였다면, 앞으로 드론을 활용하면 입체적 관리로 전환돼 공공서비스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기대된다.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은 기업의 상업 활동에 드론을 활용하는 사업으로 총 3억 원이 투입되며, 사업에는 파블로항공·삼영물류가 참여한다. 최근 인터넷쇼핑 등 전자상거래 증가로 물류가 급증함에 따라 물류센터 간 배송에 드론의 사용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그간 쌓아온 ‘드론 공공서비스 활성화 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국토교통부와의 협약 사업도 성공적으로 수행해 드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나 도심 물류 배송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지난 2017년부터 공공서비스 분야에 드론을 활용한 시범사업을 발굴해 왔다. 갯벌을 황폐화시키는 갯끈풀 관리, 미세먼지 관리, 해수욕장 안전관리 등 환경과 안전관리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드론을 활용해왔다.

지난 2월에는 위성과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해양쓰레기를 관리하는 해양수산부 지역밀착형 ‘오션뉴딜 사업’을 유치한 바 있다.

드론을 활용한 해양쓰레기 관리, 도시행정 서비스, 도심물류배송 등 사업이 잇달아 정부 공모에 선정되면서 인천시가 드론을 활용한 사업 모델 발굴과 안착에서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서명수 기자’ seo.myongsoo@joongang.co.kr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