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관련 뉴스



방역 대안으로 떠오른 드론… "스마트 방제·방역 시스템 수립을"

관리자
2020-12-09
조회수 178

[기사출처 : 세계일보]

http://www.segye.com/newsView/20201208516795?OutUrl=daum


코로나·AI·ASF 등 감염병 확산
경기연구원, 차별화된 방역 강조
“방제·방역 단계별 운영지침 마련
스마트 영상 관제 시스템 등 도입
道, 지원체계 마련 땐 효율성 증대”

지난 2월 경기 수원시 수원농생명과학고등학교 운동장. 이곳에서 날아오른 무인항공 장치인 ‘드론’은 30여분간 운동장과 교내 진입로, 정문을 돌며 소독약을 골고루 살포했다. 

드론을 활용한 방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생들이 아이디어를 냈다. 

수원시에 있는 한 사회적 기업이 방제용 드론 2대를 빌려주고, 수원농과고 동아리 ‘더 드론’의 학생들이 드론 조종을 맡았다. 

수원시는 이곳을 시작으로 열흘간 장안구 소재 초·중·고 49곳에서 드론 방역을 이어갔다. 

 

접근이 어려운 곳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드론의 활용도를 높여야 한다는 보고서가 8일 발간됐다. 

최근 코로나19와 조류독감,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다양한 감염병이 확산하면서 차별화된 방역활동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경기연구원의 ‘드론을 활용한 방제・방역체계 지원안’에 따르면 드론을 활용한 방제・방역은 저비용으로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다. 

방제 현장을 관제해 효과를 검증할 수 있다는 장점도 지녔다.

 

현재 경기도는 가축전염병 방역을 위해 인력·차량·항공 등 다양한 방역작업을 진행 중이지만, 방역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드론 방역을 집행했던 수원시 관계자는 “드론 방역은 방제에 필요한 시간과 인력 등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일 뿐 아니라 사람이 직접 소독약을 살포하지 않아 안전하다”며 “인력·차량 등이 접근하기 어려운 사각지대까지 해결할 수 있어 더 촘촘한 방역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를 위해 두 단계의 실행 전략을 제안했다. 

1단계는 토지정보과, 농업 분야 방제 담당 부서, 가축 질병 전담부서 등 관련 부서가 협력해 기존 문제를 보완하고, 실증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방제・방역 단계별 운영지침 마련 △법제도 개선방안 검토 △드론 방제·방역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 교육이 이뤄진다.

 

2단계는 1단계에서 마련한 드론 방제·방역 기반을 토대로 ‘드론 스마트 영상 관제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방역 분야에서 드론 활용체계를 마련할 수 있다.

 

연구원 측은 드론 방제・방역 이력 정보를 관리하고 데이터 기반의 지원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방역 정보(분사량·위치·투입약제·방역면적 등)를 일괄적으로 기록하고 관리할 수 있는 방역 관제 시스템 개발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시스템 운영과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전담조직을 구성하면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성을 증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경기지역의 드론 시스템은 전국에서도 손꼽힐 만큼 앞서있다. 

성남시는 지난달 ‘드론 기반 실시간 다중관제시스템’을 구축해 재난·테러·전시상황 발생 등에 대비한 정보공유 체계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재난 발생 시 드론이 먼저 현장으로 출동해 불법 주정차, 교통사고 등 도로 현황을 파악한 뒤 소방차의 이동 시간을 줄여준다. 

 

드론을 활용해 미세먼지 배출 단속을 벌이는 용인시도 이달 초 드론축구단을 창단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한 상태다. 

 

옥진아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도가 드론 방제・방역에 대한 운영과 안정성 확보를 위한 지침을 수립하고 지원체계를 마련하면 효율성이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사진=성남시 제공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