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관련 뉴스



2035년 드론 타고 서울서 대구 간다

2021-03-31
조회수 62

[기사출처 : 서울경제]

https://www.sedaily.com/NewsView/22K0TYENZ0



시속 300km 목표...대구까지 1시간






2035년이면 서울에서 대구까지 300㎞가 넘는 거리를 드론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31일 도심항공교통 실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청사진인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기술로드맵'을 제32차 경제중앙대책본부에 상정·의결했다고 밝혔다. 

기술로드맵은 지난해 6월 발표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로드맵의 후속 전략으로 도심항공교통을 일상 교통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한 핵심기술 확보전략을 담고 있다. 도심항공교통이란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드론 등을 활용한 교통서비스를 말한다.


국토부는 기술 수준에 따른 시나리오 분석에 따라 초기(2025∼2029년), 성장기(2030∼2034년), 성숙기(2035년∼) 등 3단계로 도심항공교통 시장을 구분하고 기술 수준에 따른 목표를 설정했다. 

이에 따르면 성숙기에 접어드는 2035년 배터리 용량 증대 및 기체 경량화에 힘입어 도심항공교통의 비행 거리가 300㎞(서울∼대구)로 늘어난다. 속도도 시속 300㎞까지 높여 서울에서 대구까지 1시간이면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2035년 도심항공교통 공황 역할을 하는 버티포트가 전국적으로 50여 곳이 구축되고 200여 개 노선이 운항할 것으로 정부는 내다봤다. 

기체 가격은 1대당 약 7억5,000만 원 수준으로 내려가고 1인 기준 1㎞당 운임은 1,300원가량이 될 전망이다.


이번 기술로드맵은 안전성·수용성·경제성·지속가능성·상호발전을 기술로드맵의 핵심 목표로 제시했다. 

국토부는 우선 기체 및 승객 안전성 확보 기술을 최우선으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기상변화와 충돌 등 위험요인을 대비한 안전성 기반 시스템을 설계·제작하고, 인증·시험평가 등을 통해 기체 안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기오염 감소, 저소음 추진 장치 등을 개발하고, 정시성을 높일 수 있는 스케줄링과 기상 정보 수집 및 분석 기술도 마련하기로 했다.


/세종=김우보 기자 ubo@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K0TYENZ0 

0